메뉴 건너뛰기

제주도민 기만하는 제주도정은 영리병원 개원 허가 철회하라!
국내 첫 영리병원, 의료 공공성 악화와 생명 양극화의 시발점
병원비 폭등과 의료불평등 키울 의료 영리화 책임 면치 못할 것

 

 

 그동안 우려됐던 영리병원 행정소송이 벌어졌다. 녹지그룹은 자회사인 녹지제주헬스케어타운유한회사 명의로 진료대상을 외국인으로 한정했던 제주도 병원개설에 대한 행정소송을 제기했다. 진료대상을 내국인까지 확대하겠다는 소송이다. 제주도민의 공론조사 및 반대여론을 무시하고 개원허가를 강행한 원희룡 지사의 독단적 결정이 화근이 된 것이다.

 

 원희룡 지사는 제주녹지병원 개원이 이주밖에 남지 않은 상황에서 전담법률팀을 꾸려 대응하겠다고 밝혔다. 하지만 이제야 의료공공성 확보를 위해 소송한다는 것은 터무니없으며, 안일하고 뻔뻔한 태도에 지나지 않는다. 이미 제주녹지병원은 사업계획서 비공개, 녹지그룹의 병원인수요청, 건설대금 체불로 인한 녹지국제병원 가압류 상태에서 개원 허가를 주는 등 수많은 의혹이 제기되었지만, 원희룡 지사는 뻔뻔하게 모르쇠로 일관해 왔다.

 

 제주녹지병원의 영리병원 목적이 실행된다면 제주도민과 국민의 분노는 폭발할 것이다. 제주도가 행정소송에서 지게 되면 제주녹지병원은 내국인 진료가 가능해지고, 영리병원의‘조건부 허가’ 제한은 풀어진다. 원희룡 지사는 무모한 소송으로 이 모든 책임을 어떻게 지려고 하는 것인가?

 

 이번 사건은 국민건강보험체계를 무너뜨리는 의료영리화의 실마리를 제공할 것임이 분명하다. 녹지국제병원 개원 저지를 위한 해법을 적극적으로 모색해야 한다. 의료공공성을 담보하기 위한 영리병원을 공공병원으로 전환하는 등 제주도민은 물론 국민의 의사를 물어 이 사태 해결에 나서야 한다. 또한 녹지국제병원 개원을 승인한 원희룡 지사는 물론 사안에 대해 충분히 검토하지 않은 보건복지부는 이 사태에 대한 명확한 해명과 책임을 다해야 한다.

 

 한국노총 의료노련과 외기노련, 선원노련, 우정노조는 최초의 영리병원 철수하는 것만이 국민의 건강권을 지키고 역사 앞에 죄인이 되지 않을 것이라고 엄중히 경고한다. 우리는 이 사태를 절대 용납하지 않을 것이며, 제주도민들과 전국의 병원노동자와 함께 끝까지 연대 투쟁하여 저지할 것임을 천명한다.

 

 

 

2019년 2월 25일
전국의료산업노동조합연맹․전국외국기관노동조합연맹․
전국해상선원노동조합연맹․전국우정노동조합

 

댓글0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215 [취재요청] 전국치과기공사노동조합 출범식 (2019. 3. 19) 2 정책국 2019.03.18 120
214 서울비젼뉴스 17호 의료노련 2018.08.19 319
213 건강보험 보장성강화 의료노련 2018.08.20 4
212 한국노총 임금요구안 의료노련 2018.08.20 31
211 서울병원을 규탄한다 의료노련 2018.08.20 8
210 노총, 노동절 모범 조합원 표창 수여식 의료노련 2018.08.20 10
209 국민과 함께하는 제1회 노동절 마라톤대회 의료노련 2018.08.20 13
208 평택 강제대집행 폭력 책임자를 엄중 문책하라! 의료노련 2018.08.20 10
207 경총은 노조말살을 위한 전임자 관련 왜곡ㆍ비방선전을 중단하라 의료노련 2018.08.20 6
206 5.1절평양시행사 참관기 의료노련 2018.08.20 19
205 국민건강보험법 개정안에 대한 의료노련 2018.08.20 17
204 경총은 노조말살을 위한 전임자 관련 왜곡ㆍ비방선전을 중단하라 의료노련 2018.08.20 3
203 광주민중항쟁 26주년을 맞이하여 의료노련 2018.08.20 5
202 노사관계로드맵 저지 및 한미FTA 반대투쟁을 위한 전국지역순회 의료노련 2018.08.20 30
201 첫 의사노조 출범 임박 의료노련 2018.08.20 7
200 한국노총 지역본부, 지지 후보 선언 계속 의료노련 2018.08.20 15
199 7.1 전임자임금 노사자율 쟁취 노동자대회 의료노련 2018.08.20 8
198 효율적이고 질 높은 고용지원서비스 선진화를 위하여 가칭 ‘고용안정공단’을 설치하라 의료노련 2018.08.20 34
197 열린우리당, 국민의 심판에 깊이 반성해야 의료노련 2018.08.20 4
196 김태환 열사 1주기 추모행사 개최 의료노련 2018.08.20 54
SCROLL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