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제주도민 기만하는 제주도정은 영리병원 개원 허가 철회하라!
국내 첫 영리병원, 의료 공공성 악화와 생명 양극화의 시발점
병원비 폭등과 의료불평등 키울 의료 영리화 책임 면치 못할 것

 

 

 그동안 우려됐던 영리병원 행정소송이 벌어졌다. 녹지그룹은 자회사인 녹지제주헬스케어타운유한회사 명의로 진료대상을 외국인으로 한정했던 제주도 병원개설에 대한 행정소송을 제기했다. 진료대상을 내국인까지 확대하겠다는 소송이다. 제주도민의 공론조사 및 반대여론을 무시하고 개원허가를 강행한 원희룡 지사의 독단적 결정이 화근이 된 것이다.

 

 원희룡 지사는 제주녹지병원 개원이 이주밖에 남지 않은 상황에서 전담법률팀을 꾸려 대응하겠다고 밝혔다. 하지만 이제야 의료공공성 확보를 위해 소송한다는 것은 터무니없으며, 안일하고 뻔뻔한 태도에 지나지 않는다. 이미 제주녹지병원은 사업계획서 비공개, 녹지그룹의 병원인수요청, 건설대금 체불로 인한 녹지국제병원 가압류 상태에서 개원 허가를 주는 등 수많은 의혹이 제기되었지만, 원희룡 지사는 뻔뻔하게 모르쇠로 일관해 왔다.

 

 제주녹지병원의 영리병원 목적이 실행된다면 제주도민과 국민의 분노는 폭발할 것이다. 제주도가 행정소송에서 지게 되면 제주녹지병원은 내국인 진료가 가능해지고, 영리병원의‘조건부 허가’ 제한은 풀어진다. 원희룡 지사는 무모한 소송으로 이 모든 책임을 어떻게 지려고 하는 것인가?

 

 이번 사건은 국민건강보험체계를 무너뜨리는 의료영리화의 실마리를 제공할 것임이 분명하다. 녹지국제병원 개원 저지를 위한 해법을 적극적으로 모색해야 한다. 의료공공성을 담보하기 위한 영리병원을 공공병원으로 전환하는 등 제주도민은 물론 국민의 의사를 물어 이 사태 해결에 나서야 한다. 또한 녹지국제병원 개원을 승인한 원희룡 지사는 물론 사안에 대해 충분히 검토하지 않은 보건복지부는 이 사태에 대한 명확한 해명과 책임을 다해야 한다.

 

 한국노총 의료노련과 외기노련, 선원노련, 우정노조는 최초의 영리병원 철수하는 것만이 국민의 건강권을 지키고 역사 앞에 죄인이 되지 않을 것이라고 엄중히 경고한다. 우리는 이 사태를 절대 용납하지 않을 것이며, 제주도민들과 전국의 병원노동자와 함께 끝까지 연대 투쟁하여 저지할 것임을 천명한다.

 

 

 

2019년 2월 25일
전국의료산업노동조합연맹․전국외국기관노동조합연맹․
전국해상선원노동조합연맹․전국우정노동조합

 

댓글0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215 [취재요청] 의료노련 창립 20주년 특별공연 개최 (2019. 5. 29) 정책국 2019.05.28 790
214 서울비젼뉴스 17호 의료노련 2018.08.19 319
213 [성명]미국산 위험 쇠고기 수입규제와 민주주의·평화·안정을 위한 한국노총 특별성명 의료노련 2018.08.20 318
212 [보도자료] 이수진 위원장, ITUC-AP 지역총회에서 한국의 여성 노동자의 현실 전해 의료노련 2019.10.10 243
211 [보도자료] 서울의료원 노사 비정규직 노동자 차별 제로화 선언! 정책국 2019.07.26 216
210 [성명] 환자의 건강과 병원노동자의 고용안정을 위협하는 보건복지부의 입원환자 식대수가 개편안을 반대한다. 의료노련 2018.08.20 212
209 [성명] 성남시의료원에는 공공의료를 꿈꾸는 많은 노동자들이 있습니다 의료노련 2019.09.25 210
208 [성명] 공공보건의료 발전 종합대책으로 국민들이 차별 없이 질 높은 공공의료서비스를 받길 기대한다 대외협력국 2018.10.04 180
207 [성명] 서울의료원 간호사 죽음에 대한 철저한 진상 조사를 요구한다 의료노련 2019.01.11 176
206 [취재요청] "간호사 교대근무 실태조사 현황과 대안" 국회토론회 정책실 2019.12.09 169
205 [성명] 故 서지윤 간호사를 애도한다 의료노련 2019.09.06 165
204 [위원장 편지] 현장에서 코로나19와 사투를 벌이고 있을 조합원 동지들께 정책실 2020.03.11 162
203 [성명] 검사 성추행 사건의 철저한 진상 조사를 통한 가해자 처벌과 성차별적 조직문화 개선을 요구한다 의료노련 2018.09.03 160
202 [긴급선언문]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대응을 위한 병원노동자 긴급 선언 정책실 2020.02.07 149
201 [성명]정치적 목적의 공기업 표적감사를 즉각 중단하라! 의료노련 2018.08.20 141
200 근로시간면제심의위원회 타임오프 논의에 대한 양대 노총 병원사업장 노동조합의 입장 의료노련 2018.08.20 137
199 [취재요청] 간호 교대근무 현황과 개편 방안 토론회 (2019. 11. 22) 정책실 2019.11.22 136
198 [성명] G20 서울정상회의 글로벌 유니온 성명서 의료노련 2018.08.20 133
197 [취재요청] 간호인력 이직에 따른 대안마련 국회 토론회 (2019. 7. 15) 정책국 2019.07.15 131
196 [성명] 전택노련 故최우기 동지의 명복을 빕니다. 대외협력국 2018.12.10 131
SCROLL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