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http://www.kukinews.com/newsView/kuk202009080150

 

 

"복지부 장관, 노동계와 보건의료 현안 논의"

 
     
[쿠키뉴스] 조민규 기자 =박능후 보건복지부 장관은 8일 오전 11시부터 여의도 켄싱턴호텔에서 나순자 전국보건의료산업노동조합(보건의료노조) 위원장, 신승일 전국의료산업노동조합연맹(의료노련) 위원장과 만나 주요 의료계 현안을 논의했다. 

이날 간담회를 주재한 박능후 장관은 “코로나19 등 여러 어려움에도 의료현장에서 최선을 다하고 있는 노동계에 감사드린다”라며 “보건의료 종사자들은 국민의 건강을 보호하고, 보건의료 발전에 함께 기여하는 공동의 목표를 가진 정책파트너로 지역 및 필수의료 육성과 지원, 의료전달체계 확립 등 보건의료발전을 위한 주요 논의에 적극적 역할을 해 줄 것”을 당부했다. 

이와 함께 “지난해 11월 발표한 ‘지역의료 강화대책’에 따라 공공병원 신축, 지방의료원 시설·장비 보강 등을 이행할 예정”이라며 “대한의사협회와 더불어민주당 간 정책협약 이행 합의서에 따라 공공의료 확충 대책을 마련하는데 노력할 예정이다”라고 밝혔다.
댓글0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146 [쿠키뉴스] 새로운 의사 배출되지 않는다면… 병원 ‘의료공백’ 막심 2020.10.21. 조직실 3 일 전 4
145 [뉴스1] 택배기사·간병인·플랫폼노동자 '기본법' 만든다… 2020.10.21. 조직실 3 일 전 3
144 [서울신문] 이동현 서울시의원 ‘대면업무 필수노동자 지원’ 조례 제정안 대표 발의 2020.10.12. 조직실 11 일 전 16
143 [머니투데이] '코로나 극한직업' 택배기사·의료돌봄 노동자 안전 챙긴다 2020.10.06. 조직실 16 일 전 17
142 [경향신문] 의료 현실의 맨얼굴…‘의사 파업’이 남긴 다섯 가지 2020.09.10 교육선전국 2020.09.16 55
141 [여성신문]<여성논단>" 코로나 19 영웅, 간호사의 현실"2020.09.16. 교육선전국 2020.09.16 28
140 [KBS NEWS] 복지장관 “공공의료 확충 노력”…노동계 “의정합의부터 폐기” 2020.09.08. 교육선전국 2020.09.09 33
139 [뉴시스] 의정협의체 구성은 아직…의사 外 보건의료 노동계 "당장 폐기"2020.09.08. 교육선전국 2020.09.09 19
138 [연합뉴스] 복지장관 "공공의료 확충 노력"…노동계 "의정합의부터 폐기" 2020.09.08. 교육선전국 2020.09.09 15
137 [아시아경제] "보건장관 만난 노동계 "醫政합의 참담한 수준…파기하라" 2020.09.08. 교육선전국 2020.09.09 12
136 [뉴스렙] "복지부 장관, 노동계와 보건의료 현안 논의"2020.09.08 교육선전국 2020.09.09 9
135 [메디파나] 박능후, 보건의료 노조와 간담회…공공의료 강화 협조 당부 2020.09.08 교육선전국 2020.09.09 8
134 [YTN] "복지부 장관, 노동계와 보건의료 현안 논의" 2020.09.08. 교육선전국 2020.09.09 4
133 [뉴스토마토] 의료노조·노련 만난 박능후 "협약에 따라 공공의료 확충 노력할 것" 2020.09.08 교육선전국 2020.09.09 4
132 [참여와 혁신] "보건의료는 의사만의 전유물이 아니다”2020.09.08 교육선전국 2020.09.09 5
131 [서울경제]의대 정원-의정협의체, 의료전달체계-보건의료협의체서 논의 2020.09.08. 교육선전국 2020.09.09 4
[쿠키뉴스] 복지부 장관, 노동계와 보건의료 현안 논의 2020.09.08. 교육선전국 2020.09.08 8
129 [이데일리]의료노련 "인력 부족한데 충원 반대? 전공의 파업 명분 없다"2020.08.27. 교육선전국 2020.08.27 15
128 [KBS NEWS]"의료계 내부서도 비판…환자 단체 “환자 생명 볼모 집단행동 정당화될 수 없어” 2020.08.26. 교육선전국 2020.08.27 7
127 [메일노동뉴스] 의료노련 “의사 늘리고 전공의 처우 개선해야” 2020.08.26 교육선전국장 2020.08.26 28
SCROLL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