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보도자료] 의료노련, 9대 위원장 당선 (2018. 11. 20)

 

의료노련 9대 위원장 이수진

98.5% 투표, 88.2% 찬성으로 당선!

이수진 후보 단독 추대, 3연임 성공

 

 

한국노총 여성 최초의 산별연맹위원장이었던 이수진위원장(더불어민주당 최고위원)이 의료노련(전국의료산업노동조합연맹) 9대 대표자 선출을 위한 임시대의원대회에서 삼선에 성공하면서 여성산별연맹위원장 시대를 계속 이어갈 전망이다. 의료노련 9대 위원장 선거에 단독 출마한 이수진 후보는 1120일 임시대의원대회에서 진행된 대의원 투표에서 투표율 98.5%에 찬성률 88.2%로 당선됐다.

 

9대 의료노련 위원장을 맡은 이수진 당선자는 연세의료원 간호사 출신으로 연세의료원노조 19, 20대 위원장(2011~2016)을 역임했고, 의료노련 7,8대 위원장(2015~2018)에 당선되면서 한국노총 여성 최초 산별연맹위원장이란 타이틀까지 얻게 되었다. 이수진 위원장은 이외에도 한국노총 부위원장, 한국노총 서울지역본부 여성위원장, 중앙노동위원회 근로자위원, 건강보험정책심의위원회, 건강보험공단 재정운영위원 등 노동·보건의료계에서 활발히 활동해왔다. 특히 노동자정치세력화를 위한 활동을 활발히 하며 더민주당 전국노동위원회 위원장(2016~2018)과 더민주당 최고위원(2018~현재)을 맡고 있다.

 

이수진 당선자는장시간노동, 현장 인력문제 해결을 위한 제도개선, 존중받는 일터 문화 개선과 보육정책 강화, 의료공공성 확대 등 병원노동자를 위한 정책들이 차질없이 수행되도록 노력하겠다며 의지를 밝혔다. 이어단위노조와 조합원들을 만나 힘들고 어려운 현장 고충을 듣고 새롭게 의지를 다지는 다질 수 있었다,“병원노동자들을 위한 희망의 발걸음과 병원 노동자의 삶을 밝힐 등불이 되도록 하겠다고 포부를 밝혔다.

 

이수진 당선자는 의료노련 조직 확대를 주요 공약으로 내세웠다. 더불어 신규 조직에 대한 멘토링 및 체계적 지원 방안을 마련키로 했다. 병원노동자 장시간노동의 주요 원인인 인력증원에 대한 정책개선도 빼놓지 않았다. 현장 고충 해결 방안을 다방면으로 모색하며 인력에 대한 건강보험 수가 연동 방안도 검토할 계획이다. ·생활 균형 실현을 위해 병원 현장에 제안할 것이며, 구체적 실현을 위해 정부에 요구할 계획이다. 이어 노동기본권, 근로시간 면제제도 개정, 공짜노동 금지 등 노동개혁을 요구하며 활동의 폭을 넓혀갈 계획이다.

 

이수진 후보의 공약을 바탕으로 단위노조와 조합원과의 소통을 통해 점차 발전시킬 계획이다. 20191월로 예정돼있는 의료노련 창립 20주년을 맞이하여 한국노총 산별연맹의 새로운 시작을 준비할 계획이다.

 

 

2018. 11. 20.

 

전국의료산업노동조합연맹

 

 

보도자료_1120_의료노련9대위원장당선.hwp

 

댓글0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보도자료] 의료노련, 제9대 위원장 당선(18.11.20) 의료노련 2018.11.20 50
153 [성명] 하점연 할머니의 명복을 빕니다 의료노련 2018.10.26 49
152 [기자회견문] 개인의료정보 상업화에 반대한다 - 개인의료정보 자기 결정권과 통제권을 강화하라 의료노련 2018.10.10 45
151 [취재요청] 개인의료정보의 상업화에 반대하는 노동시민사회 기자회견 의료노련 2018.10.10 40
150 [ 논 평 ] 원희룡 제주 지사는 제주 영리병원을 즉각 불허하라 의료노련 2018.10.05 19
149 [성명] 공공보건의료 발전 종합대책으로 국민들이 차별 없이 질 높은 공공의료서비스를 받길 기대한다 대외협력국 2018.10.04 177
148 [성명] 제주 녹지국제영리병원 STOP! 공론 조사 결과는 영리병원을 확고히 반대하는 제주도민의 의사가 반영돼야 한다 의료노련 2018.10.04 77
147 [ 성명 ] 국민의 생명과 안전을 위협할 악법 규제자유특구법(규제프리존법) 통과 규탄한다 의료노련 2018.09.21 115
146 [기자회견] 규제프리 지역특화특구법 날치기 처리 강력히 규탄한다! 의료노련 2018.09.21 41
145 [기자회견문] 적폐 법안, 생명안전공익 위협 법안 규제프리 지역특화특구법 처리 중단하라! 의료노련 2018.09.19 42
144 [성명] 건강보험 약가 결정권 무력화하는 삼성의 바이오제약 규제완화 요구 즉시 철회하라 의료노련 2018.09.11 81
143 [카드뉴스] 온 사회가 함께하는 연금개혁 의료노련 2018.09.06 37
142 [웹툰] 의사 김토끼의 보건의료 빅데이터 진단기 의료노련 2018.09.06 31
141 [성명] 보건의료정책심의위원회를 균형있게 재구성하라 의료노련 2018.09.03 72
140 [성명] 대한민국 사법부는 1주일이 5일뿐인 세상에 살고있는가? 의료노련 2018.09.03 86
139 [성명] 경총의 영리병원 추진은 일자리 꼼수에 불과하다 의료노련 2018.09.03 74
138 [성명] 평화의 큰 걸음을 내딛은 북미정상의 합의를 환영한다 의료노련 2018.09.03 128
137 [성명] 국회의 최저임금 산입범위 확대 개악안 추진을 규탄한다! 의료노련 2018.09.03 63
136 [성명] 정부와 여당은 일방적 사측편들기 중단하라 의료노련 2018.09.03 100
135 [기자회견] 의사협회 집단행동 규탄 및 획기적 건강보험 보장성 강화 촉구 의료노련 2018.09.03 70
SCROLL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