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코로나19 확진자의 첫 산재 인정 결정에 대한 의료노련 입장

 

 

코로나19 바이러스에 감염된 노동자에게 업무상 재해로 인정한 첫 산재 판정이 나왔다. 이는 코로나 확진을 받은 콜센터 상담원이 업무와 관련하여 발생한 질병으로 판단하여 인정한 결과이다.

 

밀집된 공간에서 근무하는 업무 특성상 반복적으로 비말 등의 감염 위험에 노출된 노동환경이 코로나19 감염과 상당한 인과관계가 있다고 보여 업무 관련성을 인정한 것이다.

 

너무도 당연한 결과이며, 코로나19로 확진된 피재노동자에게 깊은 위로를 드린다.

 

2012년 업무상 태국 출장을 다녀온 후 신종플루 확진판정을 받아 사망한 노동자가 산재 인정을 받은 바 있다. 당시 신종플루 감염 산재인정지침은 보건의료당사자나 집단수용시설 종사자, 공항이나 항만 등의 검역관 등이 업무수행과정에서 신종플루에 감염됐을 경우 업무상 재해로 인정된다고 발표한 바 있다.

 

그러나 2015년 메르스의 경우, 보건의료종사자는 업무수행과정에서 신종플루 감염자와의 의미 있는 접촉으로 감염된 것이 의학적으로 명백한 경우에는 인정하고, 비보건의료종사자는 기본적으로 인정하기 곤란하다는 지침을 내린 바 있다.

 

이번 콜센터 상담원의 산재 판정은 비보건의료종사자라 하더라도 코로나 확진이 업무와 밀접하게 관련하여 발생하였다면 폭넓게 인정하고자 한다는 점에서 매우 긍정적인 조치라고 할 수 있다.

 

코로나19 확진에 따른 노동상실과 생계불안은 피재노동자뿐 아니라 그 가족의 생계와도 밀접한 영향이 미치게 된다. 우리 의료노련은 코로나19 방역 및 확진환자 치료 현장의 직접적 의료종사자는 물론이고 코로나19 감염에 노출된 노동환경이나 작업현장에서 종사하는 노동자에게도 코로나19 감염에 따른 산재 인정을 신속하고도 폭넓게 인정할 것을 강력히 요구한다.

 

 

2020424

 

전국의료산업노동조합연맹

 

200424_코로나19 첫 산재 인정.hwp

댓글0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213 [의료노련 창립21주년] 의료노련 창립21년, 2만 조합원과 함께 새롭게 시작합니다 정책실 22 일 전 45
212 [성명] 코로나19를 빌미로 한 원격의료 도입 추진에 반대한다 정책실 22 일 전 36
211 [성명] 4.27. 판문점 선언 2주년을 맞이하여 조직실 2020.04.28 29
[성명] 코로나19 확진자의 첫 산재 인정 결정에 대한 의료노련 입장 정책실 2020.04.24 45
209 [성명] 21대 총선 결과에 대한 의료노련 입장 조직실 2020.04.17 53
208 [보도자료] 21대 총선 결과에 대한 의료노련 입장 조직실 2020.04.16 22
207 [성명] 안전한 대한민국을 위해 세월호의 진실은 꼭 밝혀져야 합니다 정책실 2020.04.16 15
206 [성명] 코로나19 감염으로 타계한 의사의 죽음을 애도합니다 의료노련 2020.04.07 25
205 [성명] 제주4.3사건 72주기, 완전한 해결을 요구한다 조직실 2020.04.03 18
204 [성명] 코로나19 국가적 위기를 극복하고 노동존중 생명존중 4.15총선 승리하자! 조직실 2020.04.02 21
203 [위원장 편지] 현장에서 코로나19와 사투를 벌이고 있을 조합원 동지들께 정책실 2020.03.11 128
202 [긴급선언문]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대응을 위한 병원노동자 긴급 선언 정책실 2020.02.07 131
201 [보도자료] 의료노련 21주년 맞아 제21년차 정기대의원대회 개최 정책실 2020.02.07 48
200 [취재요청] "간호사 교대근무 실태조사 현황과 대안" 국회토론회 정책실 2019.12.09 155
199 [취재요청] 간호 교대근무 현황과 개편 방안 토론회 (2019. 11. 22) 정책실 2019.11.22 128
198 [보도자료] 이수진 위원장, ITUC-AP 지역총회에서 한국의 여성 노동자의 현실 전해 의료노련 2019.10.10 235
197 [성명] 성남시의료원에는 공공의료를 꿈꾸는 많은 노동자들이 있습니다 의료노련 2019.09.25 204
196 [성명] 故 서지윤 간호사를 애도한다 의료노련 2019.09.06 159
195 [성명] 국고지원 정상화 없는 보험료율 3.2% 인상 규탄한다. 의료노련 2019.08.23 113
194 [보도자료] 서울의료원 노사 비정규직 노동자 차별 제로화 선언! 정책국 2019.07.26 210
SCROLL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