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성명] 원격의료에 대한 의료노련 입장

 

 

코로나19를 빌미로 한 원격의료 도입 추진에 반대한다

코로나19 이후 사회적 과제는 정부재난시스템의 체계적 일원화와

공공전문의료시설과 간호인력의 확대로 대비해야

 

청와대 사회수석은원격의료에 대해 부정적인 입장이었지만 최근 긍정적으로 검토하고 있다13일 언론에 밝혔다. 또한최근 코로나19 사태에서 전화 진료와 처방 등 원격의료와 관련한 실증 사례를 다수 체험했다며 긍정적인 평가를 했다고 전하면서원격의료 도입 시 소규모 병원이 어려워지는 것 아니냐는 우려가 있었으나, 코로나19 사태에서 불가피하게 해보니 그런 정도는 아니었다는 평가를 했다고 한다.

 

또한 이날 비상경제 중앙대책본부에서 기재부 1차관은 원격의료 도입을 적극적으로 검토하는게 필요하다는 의견을 제시했다고 한다. 지난 57한국형 뉴딜에서 비대면 관련 의료는 시범사업 대상 확대와 인프라를 보강하는 내용에 국한한다. 원격의료의 제도화는 아니다라고 한 발언과 배치된다.

 

그러나 이러한 원격의료 도입 발언들은 그 취지와 방향 모두가 잘못됐다.

 

코로나19의 진단과 치료는 원격의료로 치료할 사안은 아니기 때문이다. 또한 바이러스 전염의 우려로 병원을 찾지 않는 예비환자나 만성질환자의 건강관리는 원격의료로 치료하는 것이 아니고 예방건강측면에서 1차 의료기관이나 보건소 등 지역의료기관에서 접근할 의료정책이다. 그리고 국민의 건강과 의료는 영리적 측면에서 접근할 사안이 아니라 공공의료(공공의료시설과 인력)의 확충으로 나가야 한다.

 

특히 코로나19로 인한 국가적 재난상황에서 질병관리청 등 국가방역체계의 체계적 정비와 감염병전문시설과 의료인력이 더욱 더 확충하고 정비해나가야 한다는 커다란 교훈을 남겼다.

 

경북과 대구 이외에 다른 여러 도시에서 코로나19가 대유행으로 확산되었다면 감염병 대처에 대한 의료시설과 의료종사자의 태부족으로 인해 엄청난 긴급사태가 발생될 우려가 있었다.

 

그런데 이러한 코로나19 국가적 재난상황에서 오래전부터 추진되어 왔고, 작년 강원도 격오지에서 추진하다 수용성이 뒤떨어진 원격의료 시범사업을 코로나19를 빌미로 또 다시 추진하려는 저의가 의심스럽다.

 

원격의료를 통한 기대수익을 얻을 자가 누구인가?

또 누가 이를 뒷받침하려고 하는가?

원격의료 도입 얘기만 나오면 왜 증권시장이 춤을 추는가?

게다가 환자들이 대형병원에 쏠리게 되어 의료전달체계가 붕괴되면 누가 책임질 것인가?

국민의 생명과 안전, 건강이 돈벌이의 대상인가?

 

병원 접근성이 어려운 도서벽지와 오지의 환자를 돌봐야 하기에 원격의료가 필요하다면, 원격의료기술과 장비를 공공의료 측면에서 국가와 사회가 제공하고 서비스를 제공해야 하는 사회공공적 과제이다. 그리고 이에 앞서 오히려 공공의료시설과 의료인력을 확충하는 것이 선결과제이다.

 

우리 의료노련은 원격의료가 코로나19의 감염 여부 진단과 감염환자의 치료와는 하등의 관계도 없으며, 코로나19를 빌미로 과거정부로부터 풀지 못한 원격의료 도입을 추진하는 것에 반대한다. 의료기술의 발달과 혜택은 의료공공성 측면에서 접근하고 해결해 나가야 할 사회공공적 과제라는 입장을 거듭 밝힌다.

 

2020515

 

전국의료산업노동조합연맹

 

 

200515_원격의료반대.hwp

 

 

댓글0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213 [의료노련 창립21주년] 의료노련 창립21년, 2만 조합원과 함께 새롭게 시작합니다 정책실 22 일 전 45
[성명] 코로나19를 빌미로 한 원격의료 도입 추진에 반대한다 정책실 22 일 전 36
211 [성명] 4.27. 판문점 선언 2주년을 맞이하여 조직실 2020.04.28 29
210 [성명] 코로나19 확진자의 첫 산재 인정 결정에 대한 의료노련 입장 정책실 2020.04.24 45
209 [성명] 21대 총선 결과에 대한 의료노련 입장 조직실 2020.04.17 53
208 [보도자료] 21대 총선 결과에 대한 의료노련 입장 조직실 2020.04.16 22
207 [성명] 안전한 대한민국을 위해 세월호의 진실은 꼭 밝혀져야 합니다 정책실 2020.04.16 15
206 [성명] 코로나19 감염으로 타계한 의사의 죽음을 애도합니다 의료노련 2020.04.07 25
205 [성명] 제주4.3사건 72주기, 완전한 해결을 요구한다 조직실 2020.04.03 18
204 [성명] 코로나19 국가적 위기를 극복하고 노동존중 생명존중 4.15총선 승리하자! 조직실 2020.04.02 21
203 [위원장 편지] 현장에서 코로나19와 사투를 벌이고 있을 조합원 동지들께 정책실 2020.03.11 128
202 [긴급선언문]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대응을 위한 병원노동자 긴급 선언 정책실 2020.02.07 131
201 [보도자료] 의료노련 21주년 맞아 제21년차 정기대의원대회 개최 정책실 2020.02.07 48
200 [취재요청] "간호사 교대근무 실태조사 현황과 대안" 국회토론회 정책실 2019.12.09 155
199 [취재요청] 간호 교대근무 현황과 개편 방안 토론회 (2019. 11. 22) 정책실 2019.11.22 128
198 [보도자료] 이수진 위원장, ITUC-AP 지역총회에서 한국의 여성 노동자의 현실 전해 의료노련 2019.10.10 235
197 [성명] 성남시의료원에는 공공의료를 꿈꾸는 많은 노동자들이 있습니다 의료노련 2019.09.25 204
196 [성명] 故 서지윤 간호사를 애도한다 의료노련 2019.09.06 159
195 [성명] 국고지원 정상화 없는 보험료율 3.2% 인상 규탄한다. 의료노련 2019.08.23 113
194 [보도자료] 서울의료원 노사 비정규직 노동자 차별 제로화 선언! 정책국 2019.07.26 210
SCROLL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