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윤한덕 중앙응급의료센터장을 추모합니다

 

설 전날 병원 집무실에서 윤한덕 의사(51, 국립중앙의료원 중앙응급의료센터장)가 숨진 채 발견되었다. 의료노련(전국의료산업노동조합연맹, 위원장 이수진)은 가족보다 환자가 우선이었던 윤한덕 의사의 죽음을 애도하며, 응급의료체계의 실질적 개편이 되는 계기가 되기를 희망한다.

 

설을 맞아 가족과 고향에 내려갈 예정이었던 윤 센터장은 주말에 연락이 두절된 뒤 4일이 지난 저녁에서야 집무실에서 발견됐다. 평소에도 응급 상황이 잦아 가족과 연락이 닿지 않는 경우가 많았고, 야간 순찰을 하는 보안요원들도 밤새 불이 켜진 때가 많아 별다른 이상을 발견 못했다고 한다.

중앙응급의료센터는 전국 응급실 532곳과 권역외상센터 13곳의 병상을 관리하는 일까지 맡고 있기에 연휴 기간 환자 돌봄의 공백이 드러난다. 평소엔 집무실 간이침대에서 쪽잠을 자는 경우가 흔했다했을 정도로 응급의료체계가 부족한 현실을 보여준다.

지난 10여 년간 우리 사회 응급진료는 권역별 외상센터가 신설되는 등 큰 발전을 보였지만, 대형병원들에 환자 쏠림현상 및 여전히 수익성 위주 논리가 존재했기에 그의 죽음은 현 응급의료체계 문제점을 여실히 드러냈다.

이번 사건을 계기로 국민의 생명과 안전을 지키기 위해 연휴를 잊고 묵묵히 일하는 의료현장에 우리나라 응급의료체계 개선이 필요하며, 응급의료환경을 만들기 위한 제도적 장치가 마련돼야한다.

병원은 어떠한 응급 상황에서도 국민의 건강과 생명을 책임져야하기 때문에 상시 대기해야한다. 응급 상황에서 국민의 생명과 안전을 지키는 일은 당연한 책무이지만, 열악한 의료환경, 인력부족 등의 문제는 반드시 선행 해결되어야 한다.

의료노련은 우리나라 응급의료체계 개선과 안전한 병원환경을 만들기 위한 정부의 실효성있는 대책마련을 촉구한다.

 

 

201928

 

전국의료산업노동조합연맹

 

댓글0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177 [취재요청] 전국치과기공사노동조합 출범식 (2019. 3. 19) 2 정책국 2019.03.18 122
176 [성명]정부는 국민 누구나가 뜻이 같은 사람끼리 함께 뭉칠 수 있는 자유, 국제노동기구(ILO)의 결사의 자유를 조속히 비준하라 의료노련 2019.03.08 64
175 [논평] 제주 녹지국제병원 허가 취소절차 돌입에 대한 입장(19.3.4) 정책국 2019.03.05 40
174 [기자회견문] 제주도 영리병원 철회와 원희룡 도지사 규탄 정책국 2019.03.05 42
173 [논평] 3.1운동 100주년을 맞이하는 의료노련의 입장 정책국 2019.03.05 35
172 [성명]제주도민 기만하는 제주도정은 영리병원 개원 허가 철회하라! 의료노련 2019.02.26 47
171 [논평] 인권, 생명안전 생존권을 위협하는 규제샌드박스 반대 정책국 2019.02.24 86
[성명] 故 윤한덕 중앙응급의료센터장을 추모합니다 의료노련 2019.02.08 61
169 [성명] 공공성 훼손하는 제주영리병원 허가 철회하라 정책국 2019.02.07 60
168 [성명] 김복동 할머니의 뜻 받들어, 역사를 바로 세우겠습니다 정책국 2019.01.29 70
167 <투쟁결의문> 제20년차 의료노련 정기대의원대회 대외협력국 2019.01.25 53
166 [성명] 서울의료원 간호사 죽음에 대한 철저한 진상 조사를 요구한다 의료노련 2019.01.11 177
165 [성명] 故 임세원교수의 안타까운 희생을 애도합니다. 대외협력국 2019.01.02 30
164 [보도자료] 공공병원 최초로 간접고용 정규직 전환한 국립병원노조 대외협력국 2018.12.18 114
163 [성명] 전택노련 故최우기 동지의 명복을 빕니다. 대외협력국 2018.12.10 132
162 [기자회견문] 문재인 대통령은 제주 영리병원 허가에 대한 입장을 밝히고, ‘영리병원 설립 금지’공약사항을 이행하라 정책국 2018.12.10 38
161 [기자회견문] 공론조사위원회’의 불허 뒤집고 영리병원 허가한 원희룡 제주도지사 규탄한다 정책국 2018.12.10 34
160 [성명] 원희룡 제주도지사는 영리병원 개원허가 철회하라 의료노련 2018.12.06 83
159 [긴급성명] 제주도민의 영리병원 불허 권고 결정을 거부하려는 의료노련 2018.12.06 55
158 [성명] 제주 영리병원 강행, 원희룡 제주도지사 규탄한다 의료노련 2018.12.04 37
SCROLL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