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https://www.sedaily.com/NewsView/1Z7RZ11U49

 

박능후 보건복지부 장관은 8일 “지역간 의료격차 해소 및 필수의료 육성, 의료전달체계 확립 등 보건의료 발전을 위한 주요 논의에 (간호사·의료기사 등 의사 이외의) 보건의료 종사자들도 적극적인 역할을 해달라”고 당부했다.

박 장관은 이날 민주노총 산하 전국보건의료산업노동조합(보건의료노조) 나순자 위원장, 한국노총 산하 전국의료산업노동조합연맹(의료노련) 신승일 위원장과 간담회를 갖고 의료계 현안에 대한 사회적 논의를 위해 ‘보건의료발전협의체’ 구성에 대한 의견을 나눴다.

또 “지난해 11월 발표한 ‘지역의료 강화대책’에 따라 공공병원 신축, 지방의료원 시설·장비 보강 을 이행하는 등 (정부가 대한의사협회에 앞서 노동계 등에 약속한) 공공의료 확충에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박능후 보건복지부 장관이 8일 지역간 의료격차 해소, 의료전달체계 확립 방안 논의에 민주노총·한국노총 산하 보건의료노조의 적극적 역할을 당부하고 있다./사진제공=보건복지부


이에 따라 정부가 의협과 의대 정원 확대, 공공의대 신설 등 의료정책 논의를 위해 구성하기로 한 의정(醫政)협의체에 보건의료 노동계 등도 참여하는 것 아니냐는 관측이 제기됐다. 그러나 손영래 보건복지부 대변인은 “장관이 노동계와 만나 역할을 당부한 것은 의정협의체에서 논의하기로 한 많은 현안 가운데 사회적 합의가 필요한 부분이 많아 여러 단체의 의견을 듣고 함께 논의할 것임을 설명하는 자리였다”고 선을 그었다. 이어 “의정협의체는 코로나19 사태 안정화 이후 의협과 어떻게 구성할지 등을 협의할 계획이어서 아직 구체화된 게 없다”고 했다.

이날 간담회에서 나순자 보건의료노조 위원장은 “의대 정원 확대, 공공의대 설립 등 공공의료 강화를 위한 정책이 후퇴해 참담한 심경”이라며 △사립대·민간 중심에서 벗어나 국공립 의대를 통한 의대 정원 확대 △의무복무기간 확대 등 지역의사제 보완 △공공의대 정원 확대 및 공공의료기관 신설·강화를 촉구했다. 또 “의사·간호사 등 필수 보건의료인력 문제 해결의 종합적 대책 마련과 불법의료 근절, 환자당 간호인력 배치기준 강화, 보건의료인력 처우개선 등을 위해 제도화된 논의가 필요하다”며 보건의료인력정책심의위원회 구성, 보건의료인력원 설립을 주문했다.



출처 : https://www.sedaily.com/NewsView/1Z7RZ11U49

댓글0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142 [경향신문] 의료 현실의 맨얼굴…‘의사 파업’이 남긴 다섯 가지 2020.09.10 교육선전국 3 일 전 8
141 [여성신문]<여성논단>" 코로나 19 영웅, 간호사의 현실"2020.09.16. 교육선전국 3 일 전 8
140 [KBS NEWS] 복지장관 “공공의료 확충 노력”…노동계 “의정합의부터 폐기” 2020.09.08. 교육선전국 10 일 전 15
139 [뉴시스] 의정협의체 구성은 아직…의사 外 보건의료 노동계 "당장 폐기"2020.09.08. 교육선전국 10 일 전 9
138 [연합뉴스] 복지장관 "공공의료 확충 노력"…노동계 "의정합의부터 폐기" 2020.09.08. 교육선전국 10 일 전 8
137 [아시아경제] "보건장관 만난 노동계 "醫政합의 참담한 수준…파기하라" 2020.09.08. 교육선전국 10 일 전 8
136 [뉴스렙] "복지부 장관, 노동계와 보건의료 현안 논의"2020.09.08 교육선전국 10 일 전 5
135 [메디파나] 박능후, 보건의료 노조와 간담회…공공의료 강화 협조 당부 2020.09.08 교육선전국 10 일 전 2
134 [YTN] "복지부 장관, 노동계와 보건의료 현안 논의" 2020.09.08. 교육선전국 10 일 전 1
133 [뉴스토마토] 의료노조·노련 만난 박능후 "협약에 따라 공공의료 확충 노력할 것" 2020.09.08 교육선전국 10 일 전 1
132 [참여와 혁신] "보건의료는 의사만의 전유물이 아니다”2020.09.08 교육선전국 10 일 전 2
[서울경제]의대 정원-의정협의체, 의료전달체계-보건의료협의체서 논의 2020.09.08. 교육선전국 10 일 전 1
130 [쿠키뉴스] 복지부 장관, 노동계와 보건의료 현안 논의 2020.09.08. 교육선전국 11 일 전 3
129 [이데일리]의료노련 "인력 부족한데 충원 반대? 전공의 파업 명분 없다"2020.08.27. 교육선전국 23 일 전 12
128 [KBS NEWS]"의료계 내부서도 비판…환자 단체 “환자 생명 볼모 집단행동 정당화될 수 없어” 2020.08.26. 교육선전국 23 일 전 4
127 [메일노동뉴스] 의료노련 “의사 늘리고 전공의 처우 개선해야” 2020.08.26 교육선전국장 24 일 전 25
126 [참여와 혁신]의료노련, 의사파업 철회 촉구 “교섭은 그렇게 하는 게 아니다”2020.08.25. 조직실 25 일 전 18
125 [메디파나뉴스]"간협, 복지부와 정책간담회‥지역 의료인력 불균형, 협력 약속"2020.08.13. 조직실 2020.08.14 13
124 [내일신문] "지역간호사, 지역의료문제 해결 시발점" 2020.08.13 조직실 2020.08.14 7
123 [세계일보] 의협 파업 강행에 정부 “진료시간 연장”…‘지역간호사’ 논의 확대 2020.08.12. 조직실 2020.08.14 6
SCROLL TOP